선결 + 페이션츠 + 쾅프로그램
Sunkyeol + Patients + Kuang Program



 시간이 촉박했습니다. 평소와 달리 큰 작업을 하려니 장비 운반, 전기 확보, 사운드 모두 시간을 잡아먹어, 사운드체크를 함께한 선결에게 마지막 테이크를 제의해야만 했을 때는 이미 계획보다 두어 시간 늦은 뒤였습니다.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신중해진 표정의 그들은 이내 카랑카랑한 기타를 필두로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We were pressed for time. This project is a bit larger in scale than our regular episodes and we ended up spending quite a bit of time moving all the gear, sorting out the electricity, sound setting etc. By the time we could only do one more take with Sunkyeol, we were hours behind schedule. Sporting crunch, crisp guitar, they started to play extra carefully for the last take.



 오랜만의 작업을 위해 세 밴드를 데려간 곳은 금천구청 뒤쪽 옛 도하 부대 터에 위치한 금천아트캠프 안, 빈 건물이었습니다. 부대 내 주점이었다는 이곳은 부대 내 빈 건물들을 공연과 전시, 창작 공간 등으로 활용하는 도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리모델링 중으로, 지하에는 아마도 간부용이었을 실내 골프연습장이 먼지구덩이가 된 채 있었습니다. 그곳에 자리를 잡은 페이션츠 세 명의 소리가, 쾌활한 그들의 성격처럼 공기를 크게 휘저었습니다.


 For our first shoot in a long while, we invited three bands to this long-disused building located in Geumcheon Art Camp, behind the district office where there used to be an army base. The building was actually a military bar on the base and it still had a mini-golf course covered with dust in the basement floor. Now it’s turned into a creative venue for exhibitions and concerts, under the name ‘Doha Project’. There we were with our second band, Patients, who were stirring up the dusty air with vibrant energy they have.



 어느새 온연한 밤이었습니다. 녹음 장비와 쾅프로그램의 장비가 같이 널부러진 바닥은 어수선했습니다. 여덟 번의 샘플 카운트를 기다린 2인조는 그들에게 빠듯한 시간과 비좁은 공간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강하게 스타트를 끊고, 큰 움직임으로 이 날의 마지막 곡을 연주했습니다. 애초에 겨울에 진행하기로 마음먹었던 이 작업은 3월에야 실현이 되었습니다. 이제야 그 결과물을 공개하며, 멈춰 있던 프로젝트를 느리게나마 다시 움직여볼까 합니다.


 It became dark out before we realized. The floor got as messy as it could get with our last band's gear and our recording equipment. Today’s shoot, which we originally planned for the last winter, had been a bit delayed until it finally happened on this day in March. With this new episode, we hope our visitors see some sign of activity on this blog that has long been rather slackened.



 이 작업을 가능케 해준 금천아트캠프의 조지영씨와 도하 프로젝트의 하림씨, 장비를 선뜻 빌려준 꽃땅, 놀라운 완력으로 용달과 막일을 도와준 이민휘씨, 구경 왔다가 난데없이 연장선을 찾아 주변을 헤집고 다녀준 오도함씨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We’d like to give a big thanks to Cho Jiyoung of Geumcheon Art Camp, Hareem of Project Doha, Ccott Ddang for letting us use their instrument, Lee Minwhee who showed us great strength with carrying the equipment and lastly, Oh Do Harm who just came to see the shoot and ended up going all around the town to find us the extension cord.



2012년 3월 17일 금천아트캠프
March 17th 2012, Geumcheon Arts Camp


sunkyeol.com
patientspunk.com
kuangprogram.net


신고